Back To Top

Former MVP pitcher Choi dies of cancer


Choi Dong-won (Yonhap News)
Choi Dong-won (Yonhap News)

Choi Dong-won, one of the premier power pitchers in South Korean baseball in the 1980s, died Wednesday of cancer. He was 53 years old.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 (NHIC) Ilsan Hospital in Goyang, west of Seoul, said Choi lost his battle with colorectal cancer. The former right-hander for the Lotte Giants in the Korea Baseball Organization (KBO) was first diagnosed with cancer in 2007, while serving as the minor league manager for the Hanwha Eagles. But he improved over the next two years and he was named a supervisor for the KBO in 2009.

But his condition had worsened as of late and he was hospitalized recently at the Ilsan institution.

Choi pitched eight seasons in the KBO, six with the Giants, based in his hometown of Busan. His best season came in 1984, his second year in the league.

Choi won the most valuable player (MVP) honors that year after leading the league with 27 wins and 223 strikeouts in 284 2/3 innings. The strikeout total remains the KBO‘s all-time single season record.

Choi also helped the Giants take the Korean Series title in 1984. In the best-of-seven championship round, Choi earned all four victories for the Giants, appearing in five games and throwing three complete games. No other pitcher since has won all four games for his club in a best-of-seven playoff series.

Dubbed “iron arm” for his endurance, Choi pitched more than 200 innings in each of his first five seasons. But he later had a fallout with the Giants’ management for trying to found a KBO players‘ union, and was traded to the Samsung Lions after the 1988 season.

He spent two mediocre seasons with the Lions before retiring at age 32.

Previously, Choi was poised to become the first Korean in Major League Baseball following a dominant amateur career. In 1981, he signed a deal with the Toronto Blue Jays. At an international tournament held in Edmonton earlier that year, Choi had pitched a one-hit shutout against Canada and carried a perfect game into the ninth inning. Scouts later said Choi had the ability to pitch in the big leagues immediately.

At the time, Choi hadn’t yet completed his mandatory military service, and the government waived his duty. But in a controversial move, the government decided Choi would only get his exemption if he stayed in the country and that he would have to complete his military service if he wanted to pitch in the majors. With the Blue Jays threatening to go through courts, Choi stayed put and became a star in the KBO.

Choi dabbled in politics but lost his bid for a seat as an opposition lawmaker in Busan in 1991. He also did color commentary for television and radio baseball coverage and even tried his hand at a television sitcom. Choi began his coaching career in 2001.

Choi is survived by his wife and son. (Yonhap News)

<한글기사>

한국야구의 별,  전 한화 코치 최동원 별세

한국 프로야구의 큰 별이 졌다.

경기도 일산병원은 1980년대 프로야구를 풍미했던 ‘불세출의 투수’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코치가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향년 53세.

한화 코치로 있던 2007년 대장암 진단을 받은 고인은 한때 병세가 호전돼  2009 년 한국야구위원회(KBO) 경기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병세가 나빠져 경기도 포천 등지에서 요양해 왔다.

유족 측은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해 일산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고인은 지난 7월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남고와 군산상고 간의 레전드 매치에 경남고 대표로 참석했으나 경기에 뛰지 못하고 더그아웃을 지켰다.

그는 당시 수척한 모습이었지만 “다음에는 꼭 던지겠다”며 병마를 극복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올해 출범 서른 돌을 맞은 프로야구는 ‘영원한 3할 타자’인 장효조 전 삼성 2군 감독이 지난 7일 별세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당대 최고의 투수인 최동원마저  팬들 의 곁을 떠나자 비통에 빠졌다.

경남고와 연세대를 거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최동원은 한국야구 100년사에서 선동열 전 삼성 라이온즈 감독과 더불어 최고의 투수로 평가받는  인물 이다.

경남고 2학년이던 1975년 경북고를 상대로 노히트노런을 작성해 일찌감치  두각 을 드러낸 그는 이듬해 군산상고를 상대로 탈삼진 20개를 솎아내 초고교급 투수  반 열에 올랐다.

실업야구 롯데에 입단했던 1981년에는 최우수선수(MVP)와 다승왕, 최우수신인상 을 싹쓸이하며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에이스로 군림했다.

현역시절 최고시속 150㎞를 웃도는 강속구와 낙차 큰 커브가 주무기였던 그는 특히 타자를 압도하는 승부 근성과 눈부신 연투 능력으로 ‘무쇠팔’이라는 별칭을 얻 었다.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뒤 이듬해 프로에 진출한 최동원은 1984년 한국 야구사에 길이 남을 불멸의 업적을 세웠다.

그 해 27승13패 6세이브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둬 정규리그 MVP로 뽑히며 롯데를 한국시리즈로 견인했다.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는 5경기에 등판해 혼자 4승(1패)을 따내 프로야구에서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프로야구 30년 동안 7전4선승제로 열리는 한국시리즈에서 혼자 4승을 올린 투수 는 최동원이 유일하다.

이듬해에도 20승을 올리는 등 롯데 에이스로 활약하던 최동원은 1988년  프로야 구선수회 결성을 주도하다가 실패하고 나서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삼성에서는 젊은 시절 지나치게 혹사당한 탓에 별다른 성적을 올리지 못하다가 1990년 시즌이 끝난 뒤 통산 103승74패 26세이브, 평균자책점 2.46의 성적을 남기고 은퇴했다.

은퇴 이후 한화 코치와 방송 해설가, KBO 경기운영위원 등으로 활동했으나 고인 이 마지막으로 희망했던 고향팀 감독의 꿈은 이루지 못했다.

고인의 친동생인 최수원 KBO 심판위원은 “최근 의식이 없는 상태였지만 잠시 눈 을 뜨면 ‘괜찮다. 괜찮다’며 가족을 위로할 만큼 마지막까지 정신력을 보였지만  끝내 암을 이기지 못했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자유로청아공원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신현주 씨와 군 복무 중인 아들 기호 씨가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